남북, 내일 도로협력 실무접촉…기술자료 상호 교환

남북 양측이 31일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도로협력 관련 실무접촉을 갖는다고 통일부가 30일 밝혔다.

실무접촉에 남측에서는 백승근 국토교통부 국장, 신혜성·이무정 통일부 과장 등 3명이, 북측에서는 김기철 국토환경보호성 부처장 등 3명이 참석한다.

통일부는 "이번 접촉은 도로 관련 기술적인 자료들을 상호 교환하는 등 실무적인 차원에서 진행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실무접촉에서는 동해선 도로 북측 구간에 대한 남북의 공동조사 일정도 논의할 가능성이 있다.

정부 당국자는 "(동해선 공동조사 일정에 대해) 의견교환이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남북은 지난해 8월 경의선 북측 구간 도로를 공동조사했지만, 동해선 북측 구간은 별도의 장비 없이 현장점검만 진행한 뒤 연말에 철도·도로 연결 및 현대화를 위한 착공식을 진행했다.

정부는 동해선 도로 공동조사를 진행하고자 미국과의 협의를 거쳐 장비 반출 등에 대한 제재 면제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신청한 상태다.

아울러 북측과도 조사단 규모와 일정 등을 협의해 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