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국회에 현안 보고
미국과 북한이 2차 정상회담 개최를 위한 후속 협의에 나설 것이란 관측이 나왔다. 국회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한 국가정보원을 통해서다. 국정원은 미·북이 2월 말로 예정돼 있는 정상회담에서 발표할 공동선언문 문안을 조정하기 위해 곧 후속 협의에 나설 것이라고 29일 전망했다.

서훈 국정원장은 이날 국회에 출석해 비공개로 미·북 2차 정상회담 등 현안들을 보고했다. 이날 전체회의엔 정보위원장인 이혜훈 바른미래당 의원을 비롯해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김민기 민주당 의원이 참석했다.

이 위원장에 따르면 국정원은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의 미국 워싱턴DC 방문(17~19일)에 대해 “양측이 우호적인 분위기 속에서 제반 사항을 폭넓게 논의했다”고 밝혔다. 또 “북·미가 상당한 만족감을 표하고 있고, 실무 협상도 본격화한 만큼 비핵화 협의가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고 국정원의 설명을 전했다.

이 위원장은 정상회담 장소와 관련해선 “2월 말 개최를 합의했고 장소는 아직 미정이지만 국정원이 우리에게 공식 확인해주면 여러 가지 복잡한 문제가 생긴다고 했다”고 말했다. “다만 국정원은 ‘(북·미 간) 실무 협상이 본격화된 만큼 비핵화 논의가 탄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고 보고했다”고 덧붙였다.

국정원은 조만간 미·북 실무협상이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경호, 의전 등의 실무 준비와 함께 공동선언문 문안 조정을 위한 의제 조율이 다뤄질 것이라는 게 국정원의 분석이다.

이미아 기자 mi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