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안성시 한 젖소 농가에서 구제역이 발생한 가운데 이재명 지사가 29일 구제역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이라고 지시했다.
이재명 "구제역 확산 방지에 모든 자원 동원하라"

이 지사는 이날 오전 서상교 도 축산산림국장으로부터 안성 구제역 발생 현황을 보고 받은 뒤 "방역은 시간이 생명인 만큼 초기 단계부터 경기도에서 할 수 있는 모든 자원을 동원해 구제역 확산을 막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설을 앞두고 구제역이 발생해 축산 농가들의 고충이 커질 수 있다"면서 이같이 주문했다.

이 지사는 "축산 농가 이동제한 등 대응 매뉴얼에 따라 신속하게 조치하고 구제역이 인근 지역으로 확산하지 않도록 축산 농가 출입통제와 축사 소독 등 방역에 만전을 기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이날 오후 3시 도 재난상황실에서 시·군 영상회의를 열고 시·군별 구제역 방역상황에 대해 점검하고, 강력 대응을 주문할 예정이다.

도는 28일 구제역 의심 신고 직후 발생 농가 젖소 120마리를 살처분했으며, 현재 인근 20m에 있는 축산 농가의 젖소 87마리에 대한 예방적 살처분을 검토하고 있다.

인근 500m 이내 9개 우제류 농가(소 8개 농가, 염소 1개 농가) 가축 570마리에 대한 정밀검사에도 들어갔다.

또 도내 거점 세척소독시설 16곳에 대한 운영을 강화하고, 발생농장 주변 3km 이내 91개 농가 우제류 가축 4천882마리(87개 농가 소 4천808마리, 4개 농가 염소 74마리)를 대상으로 이동제한 조처를 내렸다.

농림축산식품부도 경기도는 물론 충청남·북도, 세종, 대전 등 인접 지역을 대상으로 28일 오후 8시 30분부터 29일 오후 8시 30분까지 '일시이동중지명령'(스탠드스틸)을 발령한 상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