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국회의원·친인척 재산과 의정활동간 이익충돌 조사해야"
표창원 "송언석·장제원도 '이해충돌' 논란…전수조사하자"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의원이 자유한국당 송언석·장제원 의원의 '이해충돌' 논란을 언급하며 모든 국회의원에 대한 전수조사가 필요하다고 28일 주장했다.

표 의원은 이날 트위터에 송 의원과 장 의원 관련 논란 보도를 언급하며 "이 기회에 모든 국회의원과 그 친인척의 재산과 상임위원회 발언 등 의정활동 간의 이익충돌 전수조사를 요청한다"고 썼다.

그는 "후안무치, 내로남불, 정쟁 구습 타파하고 깨끗한 정치, 정치혁신, 물갈이하자"고 강조했다.

표 의원이 언급한 송 의원과 장 의원 관련 논란은 손혜원 의원의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이 '이해충돌' 문제로 옮겨가면서 불거졌다.

송 의원은 김천역 앞에 가족과 함께 4층 상가 건물을 소유한 상태에서 김천역사 활성화를 주장한 것으로 드러났다.

장 의원은 지난해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하며 형이 총장으로 있는 동서대가 포함된 교육부 지정 '역량강화대학'에 대한 지원을 늘려야 한다고 요청한 것으로 밝혀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