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화통신 "北 방중 공연, 북중 문화교류에 교량 놓아"
中 인민일보, 시진핑 관람 '北예술단 공연' 대대적 보도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人民日報)가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이 관람한 북한 친선 예술단의 공연을 대대적으로 보도하며 북·중 우호 관계 띄우기에 나섰다.

인민일보는 28일 1면 톱뉴스로 시진핑 주석과 부인 펑리위안(彭麗媛) 여사가 전날 베이징(北京)에서 리수용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을 회견하고 북한 친선 예술단 공연을 참관했다고 전했다.

인민일보는 북·중 양국 국기가 무대 뒤편을 장식한 가운데 시진핑 주석 부부가 무대로 나와 리수용 부위원장, 북한 예술단원들과 함께 손뼉을 치는 사진을 크게 실었다.

또한, 시 주석 부부가 리수용 부위원장과 별도 면담하는 사진도 크게 게재했다.

인민일보는 이날 공연이 매우 성공적이었다면서 북·중 수교 70주년을 맞아 북·중 우호의 자리가 됐음을 강조했다.
中 인민일보, 시진핑 관람 '北예술단 공연' 대대적 보도

신화통신은 '북한 예술단 공연이 문화교류의 교량을 놓았다'는 제하의 기사에서 춘제(春節·중국의 설)를 앞두고 북한 예술단이 공연을 통해 중국 관중을 기쁘게 했다고 평가했다.

이 통신은 "최근 1년 동안 북·중 문화 교류가 갈수록 활발해지고 있다"면서 중국 예술단이 지난해 4월 방북했고 그해 11월 평양에서 북·중 문예인들이 두 차례 공연을 한 점을 부각했다.

신화통신은 "국가 간 교류는 국민끼리 서로 친함에 있다"면서 "이번 북한 예술단의 방중 공연은 북·중 문화 교류를 촉진하고 양 국민의 우호 감정을 증진하며 전통 우의를 다지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