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정 막아내는데 하나 돼 미래 향한 정당에 힘 보태야"
황교안 "친박·비박도 없어…계파정치 있다면 없앨 것"

자유한국당 당권 도전에 나선 황교안 전 국무총리는 25일 "폭정을 막아내는데 이제는 하나가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자유한국당 경남도당을 방문해 당원과 가진 간담회에서 "우리나라는 총체적 난국이다.

경제가 무너지고 민생이 파탄 나고 안보는 불안하기 짝이 없다"며 "우리가 땀 흘려 세운 나라가 갑자기 흔들린 것은 잘못된 정부의 왜곡된 정책이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정부 폭정을 막아내고 우리나라가 제자리를 찾는 데 힘을 보태기로 했다"며 "하나로 뭉치기만 하면 어떤 싸움도 이겨낼 수 있다"고 통합을 강조했다.

황 전 총리는 "(한국당은) 지난 큰 선거에서 세 번 실패했다"며 "우리가 갈갈이 나뉘었기 때문이다"며 지난 선거 패배원인을 분석했다.

이어 "이제는 하나 돼서 앞으로 가야 할 때라 생각한다"며 "과거만 돌아보며 적폐청산이니 하면서 앞으로 나가는 길이 가로막히면 우리 사회는 미래가 없다"고 언급했다.

그는 "한국당이 미래를 향한 내일의 정당으로 커가는 과정에 참여하고자 한다"며 "미래를 향한 새 시대의 한국당이 될 수 있도록 힘을 모아달라"고 호소했다.
황교안 "친박·비박도 없어…계파정치 있다면 없앨 것"

앞서 황 전 총리는 한국당 울산시당을 방문해 당직자 간담회를 열고 "세대 간, 계층 간 갈등을 포용하고 미래를 바라보며 앞으로 나아가야 한다"며 "저부터 과거 청산 단계를 넘어 미래를 준비하는 새로운 정치를 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저는 계파정치를 하려고 정치하는 것이 아니며, 계파 정치가 있다면 이를 없앨 것"이라며 "정말 통합하고 힘을 합해 한국을 살리기 위한 정치를 하겠다.

이제 한국당에는 친박도 비박도 없고 다 지난 이야기이며 미래로만 나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내가 입당해 처음 한 말이 통합인데 큰 힘, 작은 힘, 여기저기 힘을 모아야 한다"며 "통합은 굉장히 어려운 것이지만 내려놓는 것이 필요하고 너도나도 내려놓으면 통합이 될 것이다. 저부터 내려놓을 것"이라고 약속했다.

또 "한국당이 그동안 사회 이슈를 끌지 못하는 것은 우리 안에서 서로 다투고 힘을 다 뺏기 때문"이라며 "통합이 이뤄져 싸우는 정당이 아니라 일하는 정당이 되어야 한다.

한국당은 투쟁력과 역량이 있는 만큼 방향을 잘 잡아갈 것이고 저도 이를 위해 힘을 다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황 전 총리는 이어 "저는 이번 경선 과정을 통해 국민 신뢰와 사랑을 받는 데 집중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일터에서 땀 흘리며 오늘의 대한민국 번영을 이뤘지만, 지금 이 나라는 경제 실정, 민생 파탄, 안보 불안까지 정말 총체적 난국에 빠져있다"며 "우리가 이어온 자유 민주세력이 무너져가는 나라를 바로 잡고 정부의 폭정을 막아 나라를 되찾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황교안 "친박·비박도 없어…계파정치 있다면 없앨 것"

황 전 총리는 한국당 경남도당을 방문하고 나서 김병준 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인근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연 '경남도민과 함께하는 토크콘서트' 행사장을 방문해 김 위원장과 인사를 나누고 상경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