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신분당선 연장사업 '예타 면제' 요구 집회

더불어민주당 수원시의회 조미옥·김정렬 의원과 경기도의회 이필근 의원은 25일 서울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앞에서 집회를 열고 신분당선 연장사업을 예비타당성조사(예타) 면제사업으로 선정해달라고 요구했다.

이들 의원은 "신분당선 1단계 사업(정자∼광교 구간)은 2016년 개통됐으나 2단계 사업(광교∼호매실 구간)은 아직 착공조차 못 하고 있다"라고 지적하면서 "신분당선 연장사업이 예타면제 사업으로 선정돼 조속한 착공이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신분당선 연결사업은 현재 수원 광교까지 연결된 신분당선을 수원 호매실까지 잇는 것으로, 예타에서 사업성이 부족한 것으로 나와 사업이 표류한 상태다.

그러나 8천억원가량 되는 신분당선 연결사업과 관련, 지역주민들이 낸 광역교통부담금이 5천억원 수준으로 많아 정부가 광역교통부담금을 사업비용에서 일정 부분 감하는 방식으로 예타를 개선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호매실 등 서수원지역 주민들은 신분당선 연장선을 올해까지 완공하겠다는 정부의 약속을 믿고 한국토지주택공사에 4천933억원의 광역교통부담을 내고 입주했으나 사업에 진척이 없자 불안해하고 있다.

특히 오는 29일 예정된 정부의 예타면제 사업 발표에서 신분당선 연장사업이 빠질 것을 우려하는 시민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