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 정당, 재판청탁 연루자 전원 공개해야" 촉구
윤소하, '목포는 호구' 정용기 발언에 "상식 이하 막말"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24일 양승태 전 대법원장 구속과 관련해 "재판을 거래한 대법원장도 처벌받는데, 재판을 청탁한 국회의원이 무사하다면 국회는 결코 국민의 신뢰를 얻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에서 "양 전 대법원장 구속에서 확인됐듯 정의실현에 있어 누구도 예외는 있을 수 없다.

사법농단 와중에 벌어진 국회 일부의 재판 청탁도 마찬가지"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지금이라도 재판 청탁에 연루된 정당들은 연루자 전원을 공개하고 국민 앞에 사죄해야 한다"며 "그것이 사법개혁을 위해 지금 국회가 해야 할 첫 번째 임무"라고 강조했다.

한편 윤소하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 정책위의장인 정용기 의원이 최근 "손혜원 의원에게 목포는 호구였다"고 언급한 것과 관련,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발언"이라고 반발했다.

윤 원내대표는 "정 의원의 발언은 손 의원을 빌미로 목포 시민을 모독하고 비하하는 상식 이하의 막말"이라며 "정 의원을 비롯한 한국당은 당장 목포 시민들에게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이정미 "재판거래 대법원장 처벌받는데 재판청탁 국회의원 무사"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