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24일 "손혜원 의원은 공적 권력을 개인의 비즈니스 도구로 썼다는 얘기인데 배지를 단 최순실 아니냐는 말이 나온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최순실 사태를 겪으면서 공화주의에 대한 관심이 높았는데 그 핵심은 공적 권력은 공공의 것이지 개인의 사유물이 돼서는 안 된다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위원장은 "그런 의미에서 손 의원은 민주공화국의 공적이 돼 가고 있다"며 "손 의원은 마치 자신의 행위는 좋은 의도에서 출발한 것이어서 문제가 없다는 식인데 착하게 권력을 남용했다는 것은 있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여성가족부가 가족 간 호칭까지 이렇게 저렇게 규정하겠다고 하고, 서울시교육청에서는 선생님 호칭을 '쌤'으로 한다고 해서 화제가 된 적도 있다"며 "국가 권력으로 무엇이든지 할 수 있다는 국가주의적 망상이 언제 끝이 날지 모르겠다"고 비판했다.
김병준 "손혜원, 배지 단 최순실…권력을 사업 도구로"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