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3일(현지시간)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린 세계경제포럼(WEF·다보스포럼)에서 2월 말로 예정된 2차 북미정상회담이 비핵화의 구체적인 성과를 내야 한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전 세계가 북한의 핵무기·미사일 포기를 요구하고 있으며 북한과 미국은 한반도 비핵화, 영구적 평화를 위한 진전을 이뤄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 장관은 이날 뵈르게 브렌데 WEF 이사장의 사회로 열린 '지정학적 전망' 세션에 패널로 참석해 "한반도는 대륙과 해양을 연결하는 다리 역할을 해왔는데 70년간 냉전 때문에 그 역할을 못 했다"며 "자연스러운 다리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바꾸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최근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미국 워싱턴을 방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만난 것에 대해서는 "2차 정상회담에 대한 기대치를 높였다"고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 "비핵화, 평화로 가는 길을 깔아야 한다"고 언급했다.

강 장관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답방과 관련해 "(답방이) 잘 준비되면 성공적인 협상을 준비해야 하는데, 그렇게 되면 2019년이 비핵화의 전환점으로 기록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강 장관은 한반도 비핵화 논의와 관련해 남북, 북미 트랙이 돌아가고 있지만, 한미 트랙도 돌아가고 있다면서 미국을 비롯한 동맹국들과 협의·조율할테니 국제사회가 이를 지켜봐달라고 당부했다.
강경화 "2차 북미 정상회담, 구체적인 성과 이뤄내야"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