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해주, 청문회 없이 내일 임명될듯…여야, 증인채택 협의 결렬

정치 편향성 논란에 휩싸인 조해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위원 후보자가 결국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치지 못하고 24일 임명될 전망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송부 재요청 시한인 지난 19일이 지났음에도 청문회 개최를 위한 여야 논의를 기다리겠다며 조 후보자 임명을 보류했지만,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여야 간사는 23일 결국 접점을 찾지 못하고 더는 협의가 어렵다는 결론을 내렸다.

이와 관련,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은 이날 야당 원내대표들에게 연락해 "기일이 너무 지나 더 기다릴 수 없다.

내일 임명절차를 진행하겠다"는 뜻을 전달했다고 청와대 관계자가 전했다.

강 수석은 24일 문 대통령에게 상황을 보고하고 조 후보자에 대한 임명을 건의할 계획으로 전해졌다.

이 경우 문 대통령은 이날 중 임명장 수여까지 할 수 있다고 청와대 관계자는 설명했다.

행안위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홍익표 의원은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결론적으로 청문회가 정상적으로 열리기는 어려울 것 같다"며 "야당이 청와대 인사검증 담당자를 증인으로 채택해야 한다는 전례 없고 무리한 요구를 해와 수용할 수 없었다.

정치공세 수준의 증인채택은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간사인 이채익 의원은 "조 후보자의 과거 대선 캠프 특보 임명 과정을 실체적으로 확인하려면 청와대 인사 관련 실무자와 백서 발간 실무자, 당 관계자 등의 참석이 필수적"이라며 "이를 외면하고 임명을 강행한다면 우리는 다른 야당과 연대해 강력한 투쟁에 나서고 향후 국회 일정에 협조할 수 없다"고 반발했다.

바른미래당 간사인 권은희 의원은 "여당은 청와대 인사검증 관계자를 증인에서 빼달라고 하는데 그렇게 되면 거짓말과 은폐 의혹을 확인할 수 없는 의미 없는 청문회가 된다"고 말했다.

조 후보자의 임명이 이뤄진다면 선관위원 후보자가 국회 청문회를 제대로 거치지 않은 채 임명되는 사상 초유의 사례가 된다.

현 정부 출범 후 청문 과정을 거치지 않은 채(개의 30여분 만에 정회 후 자동 산회) 장관급 인사를 임명하는 첫 사례가 될 수도 있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등 7명은 청문보고서 채택 없이 임명됐지만 청문회는 열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