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원총회 참석하는 홍영표와 서영교 (사진=연합뉴스)

의원총회 참석하는 홍영표와 서영교 (사진=연합뉴스)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탈당계를 제출한 가운데 자유한국당은 "서영교 의원을 국회윤리특위에서 즉시 배제시켜라"라고 요구했다.

한국당은 지난 17일 손혜원 의원의 국회 윤리위징계요구안을 제출한 것에 이어 21일 서영교 의원의 징계요구안을 제출했다.

김순례 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서영교 의원의 ‘재판청탁’의혹은 결코 작은 사안이 아니다"라면서 "사법체계의 근간을 흔들고 삼권분립을 훼손하는 중차대한 일이다"라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검찰수사에 앞서 국회 윤리특별위원회를 통해 국회 스스로가 자정노력을 해야 한다. 필요하다면 ‘제명’을 포함한 징계조치도 고려해야한다"면서 "아이러니하게도 서영교 의원 스스로가 국회 윤리특별위원회 위원이다. 이대로 두면 제척(除斥)사유를 지닌 본인이 본인을 ‘셀프심사’ 할 수밖에 없는 촌극이 벌어지게 된다"라고 꼬집었다.

서영교 의원은 자신의 동생과 딸을 보좌진으로 임명하여 세비를 축적한 혐의, 오빠를 회계책임자로 임명하여 인건비를 수령한 혐의 등이 언론에 보도되면서 민주당을 탈당한 이력이 있다.

서 의원의 '재판청탁'의혹은 손 의원의 '투기 의혹'과 정치권에 내 토네이도급 파문을 일으켰다.

서 의원이 임종헌 전 법원행정처장에게 재판 관련 청탁을 했다는 내용은 정치권이 제기한 것이 아닌 검찰 수사 과정에서 밝혀졌으며 민주당은 당 차원의 긴급 진상조사를 실시하기로 했다.

서 의원은 지난 2016년 7월 가족 채용 논란 등으로 민주당을 탈당한 뒤 무소속으로 활동하다 2017년 9월 민주당 서울시당에 복당을 신청해 받아들여졌다. 일각에서는 이번 손 의원의 탈당도 이같은 수순을 향후 밟는 것이 아니냐는 의문을 제기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