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혜원 의원이 20일 국회 정론관 앞에서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 관련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손혜원 의원이 20일 국회 정론관 앞에서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 관련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이 20일 탈당했다. 당적을 내려놓고 모든 의혹을 말끔히 해소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손 의원은 검찰 조사에서 제기된 의혹 가운데 하나라도 사실로 확인되면 의원직을 내려놓겠다고 했다. 이와 별개로 차기 총선에 출마하지 않겠다는 뜻도 내비쳤다.

손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홍영표 원내대표와 함께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말한 뒤 의혹을 최초 보도한 SBS에 대해 "SBS가 저 한 사람을 죽이려 한다. 그 이유를 도대체 알 수 없어서 SBS를 고발하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허위사실 유포, 명예훼손, 그리고 제가 걸 수 있는 이유는 다 걸겠다. 국회의원 직위를 모두 걸고 개인 명예를 위해 고발할 것"이라고 말했다.

손 의원은 그간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라디오 인터뷰 등에서 친인척·측근들을 통한 목포 부동산 매입이 투기가 아닌 도시재생을 위한 것이라고 강조하며 적극 해명해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