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철, 트럼프에 '김정은 친서' 건네…정상회담 발표 나올까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이 18일(현지시간) 낮 12시15분께 백악관을 방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면담했다. 제2차 북미정상회담의 시점과 장소가 발표될지 주목된다.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그들(트럼프 대통령과 김 부위원장)은 두 나라의 관계와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의 지속적 진전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 부위원장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특사 자격으로 트럼프 대통령에게 김 위원장의 친서를 전달할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의 친서에 2차 북미정상회담과 비핵화 조치에 대한 메시지가 담겼다면 트럼프 대통령이 2차 회담 계획을 이르면 이날 발표할 수 있을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김 부위원장의 트럼프 대통령 면담은 약 50분에 걸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의 고위급회담 직후부터 진행됐다.

[영상=주용석 한국경제 워싱턴 특파원]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