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무부 "김영철과 '좋은 논의' 했다"

미국 국무부는 18일(현지시간)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좋은 논의를 했다"고 밝혔다.

김영철 부위원장은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만나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를 조율하는 '워싱턴 담판'에 나서 약 50분간 회담했다.

김 부위원장은 회담 직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면담하기 위해 백악관으로 이동했다.

폼페이오 장관과 김 부위원장은 이날 오전 10시50분께 김 부위원장의 숙소인 워싱턴DC 듀폰서클호텔에서 고위급회담을 가졌다.

국무부는 "폼페이오 장관과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김 부위원장과 (지난해 6월12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한 약속들에 대한 진전을 이루는 노력들에 대해 좋은 논의를 했다"고 전했다.
[영상=주용석 한국경제 워싱턴 특파원]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