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철, 폼페이오와 50분간 고위급회담…2차 정상회담 조율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이 18일(현지시간)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를 조율하는 '워싱턴 담판'에 나서 약 50분간 회담했다.

김 부위원장은 회담 직후 백악관으로 이동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면담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폼페이오 장관과 김 부위원장은 이날 오전 10시50분께 워싱턴DC 듀폰서클호텔에서 고위급회담에 들어갔다. 이 호텔은 전날 방미한 김 부위원장의 숙소다.

폼페이오 장관은 오전 10시45분께 호텔에 도착, 엘리베이터를 타고 9층 회담장으로 올라갔다.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 알렉스 웡 국무부 부차관보, 마크 램버트 국무부 동아태 부차관보 대행 등 국무부 한반도 라인이 폼페이오 장관과 동행했다.

폼페이오 장관과 김 부위원장은 9층 스카이라운지 연회장 '더하이츠' 입구에서 만나, 회담에 앞서 비건 특별대표와 함께 셋이서 카메라 앞에서 포즈를 취했다.

폼페이오 장관과 김 부위원장은 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2차 정상회담 일정과 의제를 놓고 세부 조율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북미 정상의 2차 회담에 대한 의지가 확고하고 이미 물밑 논의가 이어진 만큼 회담 시점과 장소 등은 이르면 오늘 발표될 수도 있을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김 부위원장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내는 친서를 갖고 방미한 것으로 알려졌다.

[영상=주용석 한국경제 워싱턴 특파원]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