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 적산가옥 등 9채 매입
미공개 정보 활용 투기 의혹
손혜원 "목포 구도심 살리려했다"

서영교 '판사에 지인 선처 청탁' 논란
손혜원 의원

손혜원 의원

더불어민주당은 서영교 의원의 재판 청탁 의혹과 손혜원 의원의 목포 투기 의혹과 관련해 당 사무처 차원의 진상조사를 하기로 16일 결정했다. 당은 두 의원의 해명을 충분히 듣고 파악된 사실관계를 토대로 당 지도부에서 처분 여부를 정한다는 방침이다.

이해찬 대표는 이날 당 확대간부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당 사무처에 내용을 알아보라고 지시했다”며 “나도 언론 보도를 보고 알게 됐다”고 말했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두 의원에 대한 당 사무처 조사 결과를 저희가 들여다본 뒤 조치를 취하도록 하겠다”며 “본인들의 이야기를 안 듣고 (조치를) 할 순 없다”고 설명했다.

서영교 의원

서영교 의원

조사 기간 서 의원의 원내수석부대표직은 유지한다는 방침이다. 손 의원이 맡은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간사 및 위원직의 사·보임 여부 역시 조사가 끝날 때까지는 미뤄질 전망이다.

검찰에 따르면 서 의원은 2015년 국회에 파견된 부장판사를 통해 지인 아들의 죄목을 바꾸고 실형 대신 벌금형으로 선처해 달라고 임종헌 전 법원행정처 차장에게 청탁했다. 서 의원 측은 “(지인의) 죄명을 바꿔 달라고 한 적도 없고 벌금을 깎아달라고 한 적도 없다”고 부인했다.

손 의원은 조카를 비롯한 친척 등의 명의로 전남 목포 근대역사문화공간 내 건물 9채를 매입했고 이 과정에서 국회 문체위 여당 간사를 맡아 확보한 미공개 정보를 활용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받고 있다. 손 의원은 보도 직후 페이스북과 방송 등을 통해 관련 보도를 적극 반박했다. 그는 “일제강점기 건축물이 남아있는 곳이 보호돼야 한다고 생각해서 문화재청에 제안했고 조선내화 건물이 근대산업유산으로 지정됐다”며 “이 지역(조카 등이 건물을 산 지역)이 아니다”고 반박했다. 그는 또 “투기는커녕 개인재산을 털어 목포 구도심을 살려보려고 했다”며 “보도를 한 언론사를 허위사실유포로 고소하겠다”고 했다.

김소현 기자 alp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