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본회의서 부결될 것"
이달 '선거제 개편' 처리 힘들듯
선거제 개편을 논의 중인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가 의원 정수 확대에서 접점을 찾지 못하고 있다. 15일에도 지역구 의석수 축소 및 비례대표 확대 문제를 놓고 도돌이표 논쟁을 이어갔다. ‘1월 중 선거제 개혁법안 처리’라는 5당 합의가 무산될 위기다.

이날 정개특위에선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두고 격론이 벌어졌다. 더불어민주당은 “지역구 30석을 줄여 권역별 비례대표를 늘리자”고 주장했다. 자유한국당은 “민주당 안은 본회의장에 가면 부결될 것”이라며 맞섰다.

민주당과 한국당 간 공방이 지속되는 가운데 바른미래당은 “의석수를 10%(30석)가량 확대할 수 있다는 틀 속에서 논의해달라”며 기존 주장을 반복했다.

정개특위 논의가 속도를 못 내면서 선거제도 개편안을 이달 임시국회에서 통과시키기로 한 5당 원내대표의 합의는 현실적으로 이행되지 못할 것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정개특위는 오는 24일 전체회의를 소집해 진행 상황을 점검하고 향후 일정에 대해 논의하기로 했다.

배정철 기자 bj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