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 회견서 정면 비판 '논란'

"소상공인·자영업 기본법 등 올해 경제 활력 입법에 집중"

'무소속' 이용호·손금주 입당 불허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운데)가 13일 국회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광온 최고위원, 이 대표, 이수진 최고위원.  /김범준  기자  bjk07@hankyung.com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운데)가 13일 국회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광온 최고위원, 이 대표, 이수진 최고위원. /김범준 기자 bjk07@hankyung.com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3일 김태우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원과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을 겨냥해 “조직에 잘 적응하지 못한 사람들”이라고 비판했다. 김 전 특감반원과 신 전 사무관에 대한 여권 일각의 과도한 비판이 도마에 오른 가운데 나온 발언이어서 논란이 예상된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김 전 특감반원은 징계가 확정된 상태이고 여러 가지 조사를 강하게 받아야 하는 사람”이라며 “자기 직권에 맞지 않는 행동들을 했고 확인되지 않은 사실들을 가지고 언론 플레이를 했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신 전 사무관을 두고는 “비위는 아니었지만 공무원으로서 해선 안 되는 일을 했기 때문에 그만두고 나서 6개월 동안 아무 말도 안 한 사람”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김태우 사건이 터지니까 연달아 (폭로를) 내놔 자기를 합리화시켰다”며 “저도 정부에 있어 봤지만 3~4년짜리 사무관이 보는 시각과 고위공무원이 보는 시각은 많이 다를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자유한국당이 발의한 김태우·신재민 특검법에 대해서는 “운영위원회를 열었는데도 김 전 특감반원의 말 중 맞는 게 거의 안 나왔다”며 “그런 걸 가지고 특검법을 만드는 것은 한국당이 더 수렁에 빠지는 일”이라고 꼬집었다.

당과 정부의 경제정책이 성과를 내지 못했다는 지적에는 “민생 경제의 활력까지 불러일으키지 못했다는 평가도 있다”며 “겸허한 마음으로 국민의 목소리에 더 귀 기울이겠다”고 했다. 이 대표는 소상공인·자영업 기본법, 유치원 3법, 빅데이터 경제 3법, 공정거래법 등 올해는 경제 활력을 위한 입법 과제에 집중할 계획이다.

미·북, 남북 정상회담과 관련해선 “2월 중 북·미 정상회담이 이뤄질 것으로 생각한다”며 “고위급회담은 이에 앞서 조만간 이뤄질 텐데 그걸 보면 확실히 (북·미 관계에 대한) 판단이 설 것 같다”고 전망했다.

한편 민주당은 이날 당원자격심사위원회를 열고 무소속 손금주·이용호 두 의원의 입당 및 복당을 불허하기로 결정했다. 윤호중 민주당 사무총장은 “행적·국회 의정활동을 살펴본 결과 당의 정강정책에 맞지 않은 활동을 다수 해왔다는 것이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김소현 기자 alp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