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박·비박' 대결 구도 재연될 듯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자유한국당 입당을 공식화하면서 당권구도가 출렁이고 있다. 황 전 총리와 함께 오세훈 전 서울시장 등 유력 주자들이 전당대회 준비에 속도를 높이며 관심이 높은 상황이다.

당권 경쟁에 불을 붙인 것은 황 전 총리의 입당이다. 황 전 총리는 15일 한국당에 입당할 계획이다. 아직 입당한 게 아니기 때문에 전대 출마 입장을 밝히지는 않았지만 출마는 확실시되고 있다. 황 전 총리는 출마 선언과 동시에 유력 주자로 올라설 것으로 보인다. 각종 여론조사에서 야권 대선후보 지지율 1위를 할 정도로 보수 진영의 폭넓은 지지를 받고 있기 때문이다.

다만 황 전 총리에게 덧씌워진 '친박(친박근혜) 프레임'이 강해 이를 극복할 수 있을지 관심이다. 황 전 총리가 유력 주자인 것은 사실이지만 확장성에 한계가 명확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또 다른 유력 주자는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다. 오 전 시장은 이미 의원회관을 돌며 한국당 의원들을 한 차례씩 만났는데, 또다시 회관을 돌며 의원들을 만나 지지를 호소할 계획이다. 그는 높은 대중적인 인지도에 상대적으로 젊은 이미지가 강점이다.

오 전 시장은 박 전 대통령 탄핵 국면에서 한국당을 탈당했다가 복귀한 비박(비박근혜)계로, 비박계가 오 전 시장에게 표를 몰아주는 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그러나 2011년 서울시장을 중도 사퇴하며 보수 진영의 위기를 초래했고, 지난해 지방선거에서 서울시장 출마 요청을 뿌리쳤다는 점에서 부정적 인식도 있다.

범친박계로 분류되는 김태호 전 경남지사 역시 유력 주자이지만, 아직 출마 여부를 놓고 확답을 하지 않고 있다. 또 최근 구독자 수 23만명을 넘기며 유튜브 1인 방송 'TV홍카콜라'에 열을 올리는 홍준표 전 대표의 출마 여부에도 관심이 쏠린다.

이미 당권 경쟁에 뛰어든 현역의원들 역시 출마 의지를 굽히지 않고 있다. 이들은 이번 전대는 대선주자를 뽑는 선거가 아니라며 차기 총선을 승리로 이끌고 다음 대선을 안정적으로 관리해 정권 교체의 기반을 다질 수 있는 대표를 선출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다음 대선까지 3년이나 남은 상황에서 유력 대선주자가 조기 등판한다면 상처만 입을 것이라는 논리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