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총리관저 관계자 "문 대통령에게 아무것도 기대 안 해" 원색 비판
차관급 "사실을 사실로 안 보는 발언"…"과도한 韓 자극 자제해야" 의견도
[대통령 신년회견] 日, 거센 반발…"해결 끝난 것 다시 문제 삼는 건 한국"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일본을 비판한 것과 관련해 일본 정부가 반발하고 있다고 일본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통신은 일본 정부가 문제를 확산시키고 있다는 문 대통령의 비판에 대해 일본 외무성 간부가 "해결 끝난 징용공 문제를 다시 문제 삼는 것은 한국 쪽"이라고 지적했다고 전했다.

총리관저 관계자는 통신에 "문 대통령에게는 아무것도 기대하지 않는다"며 원색적인 비난을 퍼붓기도 했다.

통신은 다만 일본 정부가 한국 강제징용 판결과 관련한 정부 간 협의 성사를 우선시하기 때문에 문 대통령에게 항의의 뜻을 전달하지는 않을 방침이라며 일본 정부 내에서 과도하게 한국을 자극하는 것이 일본에 유리한 대응이 아니라는 견해가 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신년 기자회견에서 한국과 일본 정부가 사법부 판결을 존중해야 한다며 일본 정부는 한국 법원 판결에 불만이 있더라도 기본적으로 그 부분은 어쩔 수 없다는 인식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징용 노동자 문제를 만든 것이 과거 불행했던 역사라는 점을 강조하며 "일본 정부가 조금 더 겸허한 입장을 가져야 한다"고 단호히 지적했다.
[대통령 신년회견] 日, 거센 반발…"해결 끝난 것 다시 문제 삼는 건 한국"

문 대통령의 기자회견 발언과 관련해서는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자민당 정조회장(전 외무상)이 기자들에게 "한국이 국제법을 위반했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그는 "국제법 위반의 상태를 시정할 책임은 한국 측에 있다"고 주장하며 "상황에 입각한 발언이라고는 생각할 수 없어서 대단히 유감"이라고 말했다.

차관급인 사토 마사히사(佐藤正久) 일본 외무성 부(副)대신은 자신의 트위터에 "사실을 사실로 보지 않는 발언"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문 대통령이 '일본도 불만이 있어도 기본적으로는 어쩔 수 없다는 인식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고 소개하며 "(한일청구권) 협정의 절차에 기초한 협의 요청에 대해 대답을 하지 않고 이런 발언을 했다.

사실을 사실로 보지 않는 발언을 반복했다"고 주장했다.

사토 부대신은 육상자위대 자위관 출신의 극우 인사로, 2011년 울릉도를 방문하겠다고 생떼를 쓰다가 한국 공항에서 입국이 거부된 일본 의원 중 한 명이다.

2017년 외무성 부대신 취임 때는 국회에서 자위대의 복무선서를 인용, 취임 각오를 밝혔다가 거센 비판을 받았다.
[대통령 신년회견] 日, 거센 반발…"해결 끝난 것 다시 문제 삼는 건 한국"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