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통신 "전용열차, 10일 오후 3시 평양역 도착" 보도
방중 마친 北김정은, 베이징 출발 13시간만에 평양 귀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방중 일정을 마치고 10일 오후 평양에 귀환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중앙통신은 "최고영도자(김정은) 동지께서 타신 전용열차가 10일 오후 3시 평양역에 도착했다"고 밝혔다.

보도대로라면, 전날 ▲오후 3시(베이징 시간 오후 2시)께 중국 베이징(北京)역을 출발한 지 24시간 만이다.

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조선반도(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수호하고 조중(북중) 두 나라 인민들 사이의 전통적인 친선과 연대성을 새 시대의 요구에 맞게 가일층 강화·발전시키기 위하여 새해 정초부터 정력적이며 전격적인 대외활동"을 벌였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날 평양역에서는 당과 정부, 무력기관의 간부들이 김 위원장을 맞이했다.
방중 마친 北김정은, 베이징 출발 13시간만에 평양 귀환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