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블랙리스트' 의혹 제기
2017년 사장 사표 일괄수리
자유한국당이 10일 한국전력의 발전 자회사 네 곳 사장을 정부가 강제 퇴진시켰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한전 자회사인 한국남동발전, 남부발전, 서부발전, 중부발전 등 임기가 남아있는 사장들의 사표를 정부가 직접 받아냈다는 내용이다. 환경부에 이어 산업통상자원부 산하기관장도 ‘블랙리스트’ 논란에 휩싸이게 됐다.

한국당 ‘청와대 특별감찰반 의혹 진상조사단’ 단장을 맡고 있는 김도읍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2017년 9월 산업부 담당 국장이 발전사 사장들을 개별적으로 서울 광화문에 있는 호텔로 불러내 사표 제출을 종용했다”고 주장했다. 한국당 주장에 따르면 당시 이들 발전사 사장의 임기는 1년4개월~2년2개월가량 남아 있었다.

김 의원은 “4개 발전사 사장들이 일괄 사표를 낼 수밖에 없었던 상황에 대해서 구체적인 증언이 확보됐다”며 “발전사 사장 중 한 명이 ‘정권 초기에 사표를 제출하라고 (산업부가 종용)하는데 안 낼 방법이 없더라’고 증언했다”고 말했다. 다만 구체적인 증언 녹취록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지금 밝힐 수는 없지만, 저희들이 구체적인 증언은 확보해놓고 있다”고 답했다. 한국당은 이 같은 제보를 전날 접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의원은 “산업부도 환경부와 마찬가지로 블랙리스트가 작성됐다고 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당시 산업부 국장 호출 직후 장재원 남동발전 사장, 윤종근 남부발전 사장, 정하황 서부발전 사장, 정창길 중부발전 사장의 사표가 곧바로 일괄 수리됐다는 설명이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