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중 교류, 한반도 비핵화·평화정착에 기여하길 기대"
외교부 "김정은 방중, 북미정상회담·서울답방으로 이어지길"

외교부는 10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방중이 2차 북미정상회담 및 김 위원장 서울 답방으로 이어지고, 나아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및 항구적 평화정착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북중 정상회담 결과에 대해 평가해달라는 요청에 "정부로서는 남북·북중·북미 간 교류와 한반도 비핵화 협상이 상호 선순환하여 추진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노력을 계속 경주해 나가고자 한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이 당국자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방북 시점에 대해선 "방북 시점 등 구체사항은 북중 양측이 발표해야 할 사안으로, 북중 양측의 대내외 일정 등 여러 요인을 감안하여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정부는 북중 간 교류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및 항구적 평화정착에 기여하는 방향으로 이루어지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김정은 위원장은 이날 시 주석과의 정상회담 등 3박 4일 간의 중국 일정을 마치고 북한으로 돌아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