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은 10일 한일 관계와 관련해 "일본 정부가 조금 더 겸허한 입장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신년 기자회견에서 "일본 정치 지도자들이 그 문제(일제 강제징용 배상 판결)를 정치 쟁점화해서 논란거리로 만들고 확산시키는 것은 현명한 태도가 아니다.

정치공방으로 나가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정부가 사법부 판결에 관여할 수 없다.

정부는 사법부 판결에 존중해야 한다"며 "일본도 마찬가지다.

일본이 한국 법원의 판결에 불만이 있더라도 기본적으로 그 부분은 어쩔 수 없다는 인식을 가져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한국 사법부가 한일청구권협정으로 해결되지 않았다고 판단한 문제에 대해, 그리고 피해자들의 실질적인 고통을 치유하는 문제에 대해 한일 양국이 어떻게 해결할지 진지하게 고민해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것은 한국 정부가 만들어낸 문제들이 아니다.

과거 불행했던 역사 때문에 만들어진 것"이라며 "한국 정부는 이 문제는 이 문제대로 해결하고, 미래지향적인 관계를 훼손하지 말자고 누누이 이야기하고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위안부 피해자 관련 재단과 관련해 "새로운 재단을 설립하는 문제의 경우에는 현재 그 사건으로 수사까지 진행되는 상황인 만큼 상황이 정리되는 것을 보고 판단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대통령 "日정부 겸허한 입장 가져야…징용배상 정치공방 안돼"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