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19년 신년 기자회견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19년 신년 기자회견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정부의 (포용적) 경제 정책 기조를 바꿀 생각이 없다"며 "우리 사회의 양극화·불평등 구조를 바꾸지 않고서는 지속가능한 성장이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경제협력기구(OECD), 국제통화기금(IMF) 같은 국제기구와 주요 국가들은 경제적 불평등을 해결하기 위한 해법으로 '포용적 성장'을 제시하고 있다"며 "우리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사람중심 경제'와 '혁신적 포용국가'도 같은 맥락에서 이뤄지는 것"이라고 짚었다.

문 대통령은 "정책에 대한 보완은 필요하지만 정책 기조는 계속 유지되어야 한다"며 "정부 부처 장관도 하나의 팀(원팀)이 되어 정부의 정책 기조에 발맞춰야 한다"고 얘기했다.

이어 "정부 경제정책이 수립되면 원팀이 되어 일하는 사람을 모셔야 한다"며 "정책 기조가 이미 결정됐는데 개인적 생각을 주장한다면 같이 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