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에 민심의 옷을 입히는 것이 정무수석 역할"
윤도한 신임 靑 국민소통수석 "국민과 소통하는 역할 충실히 수행"
강기정 신임 靑 정무수석 "국회 민의를 대통령에 잘 전달할 것"

강기정 신임 靑 정무수석 "국회 민의를 대통령에 잘 전달할 것"

강기정 신임 청와대 정무수석은 8일 "대통령의 뜻을 국회에 잘 전하고, 국회의 민의를 대통령께 잘 전달하는 것이 저의 역할"이라고 말했다.

강 신임 수석은 이날 춘추관에서 청와대 비서진 인선이 발표된 후 "정무가 뭘까, 정무수석이 하는 일이 뭘까에 대해 생각해봤다"며 이같이 말했다.

강 신임 수석은 "3년여간 (국회)밖에 있으면서, 정책이 날것으로 다니며 국민과 충돌하고, 국민이 이해를 못 하는 것을 봤다"며 "정책에 민심의 옷을 입히는 것이 정무수석의 역할"이라고 밝혔다.

그는 "임종석 비서실장과 한병도 정무수석이 길을 열어주셔서 감사하다"고 인사를 건넸다.

강 신임 수석은 임 실장이 자신의 인선을 발표하며 '검증된 정무능력'이라는 표현을 쓴 것을 언급하며 "문재인 대통령이 2015년 (새정치민주연합) 당 대표를 할 때 제가 정책위의장을 맡아 공무원 연금 개혁이라는, 손에 들기도 싫은 이슈를 215일간 다뤘다.

대통령이 잊지 않고 기억해준 것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또한, 이날 차기 국민소통수석으로 발표된 윤도한 신임 수석은 "대형 사건·사고 현장도 아닌데 이렇게 기자들이 많은 것은 처음 봤다.

그만큼 이 자리가 중요해서 그런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윤 신임 수석은 "제게 주어진 역할을 다시 한번 생각하고 기자 여러분, 국민과 소통하는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