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기정 전 의원(좌) 윤도한 전 논설위원(우) [사진=연합뉴스]

강기정 전 의원(좌) 윤도한 전 논설위원(우)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청와대 수석비서관급 이상 인사를 단행하면서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 후임으로 임명한 강기정 전 국회의원과 윤영찬 국민소통수석 후임으로 발탁한 윤도한 전 MBC 논설위원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 신임 정무수석으로 발탁된 강기정 전 국회의원

문재인정부 청와대의 세 번째 정무수석으로 발탁된 강기정 신임 수석은 광주 대동고와 전남대 전기공학과를 나와 학생운동을 대표적인 '86그룹'(80년대 학번·60년대생 운동권) 정치인이다.

전남대 삼민투(민족통일·민주쟁취·민중해방 투쟁위) 위원장으로 활동하다가 3년 7개월간 투옥됐으며 출소 후 광주를 기반으로 청년·시민 활동을 벌였다.

2000년 총선과 2002년 국회의원 재보선 당시에는 무소속으로 광주 북갑에 출마했다가 낙선했으며 이후 2004년 17대 총선에서 열린우리당 후보로 같은 지역에 출마해 국회에 입성한 뒤 내리 3선을 했다. 또한 2008년에는 당시 정세균 전 대표의 비서실장으로 발탁돼 '정세균계'로 분류되는 등 범주류로 꼽힌다.

2012년 6·9 전당대회에서는 최고위원으로 당선됐고 이듬해 5·4 전대에서 당권에 도전했으나 중도에 하차했다. 2015~2016년 문재인 대통령이 민주당 대표를 지낼 때 강 신임 수석은 정책위의장을 지냈고 이때 문 대표의 사퇴를 요구하는 비문(비문재인) 진영의 공세를 막아내며 친문(친문재인) 대열에 합류했다. 그러나 20대 총선 당시 공천에서 배제되는 아픔을 겪기도 했다.

이후 독일 베를린에서 연수하다 탄핵정국이 한창이던 2017년 설 연휴 직전에 귀국해 문재인 대선캠프에 합류한 뒤 중앙선거대책본부 총괄수석부본부장을 맡아 대선 승리에 기여했다. 2017년 11월 전병헌 전 정무수석이 사퇴했을 당시에는 후임 정무수석으로 거론되기도 했다.

하지만 일부 야당 관계자들 사이에서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정무수석 자리는 야당과의 원활한 대화를 위해 부드럽고 유연한 사고가 필수인 자리이지만 그는 2010년 12월 예산안 처리 과정에서 한나라당 김성회 의원과 주먹다짐을 벌여 '강성 이미지'가 있기 때문이다.

2016년 2월 '무제한 토론'(필리버스터)을 위해 본회의장 단상에 올라갔던 그는 과거 본회의장에서의 몸싸움을 언급하며 "이렇게 자유롭게 토론할 기회가 있었더라면 국민으로부터 폭력의원이라고 낙인찍히지 않았을 텐데"라며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처음부터 강 신임 수석을 낙점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추천위원회 관계자는 "국회 활동 등으로 평판 조회가 대부분 이뤄져 있었기 때문에 검증에 시간이 많이 걸리지 않았다"고 전했다.

▲ 신임 국민소통수석으로 발탁된 윤도한 전 MBC 논설위원

문재인정부 청와대의 두 번째 국민소통수석으로 발탁된 윤도한 신임 국민소통수석은 서라벌고와 고려대 사회학과를 나와 언론계에 30년 이상 몸담은 정통 언론인 출신이다. 그는 1985년 MBC 보도국 기자로 입사해 1987년 MBC 노조 창립멤버로 참여했다. 당시 MBC 소속이었던 손석희 현 JTBC 사장과 함께 MBC 노조 2기 집행부에서 선전홍보부장으로 활동했다.

윤 신임 수석은 MBC 시절 경찰청, 검찰청, 대법원, 국회 등을 출입했으며 1차 걸프전과 인도네시아 폭동 사태, 아이티 지진 현자을 누비며 취재를 하기도 했다. 또한 2009년부터 3년간 미국 로스앤젤레스(LA) 특파원을 지냈다.

하지만 김재철 사장 시절인 2012년 11월 심의실로 발령이 났던 그는 미래방송연구소로도 옮겨 일했고 김장겸 사장이 해임되고서 2017년 11월 "MBC 보도국의 적폐청산과 함께 공정보도 시스템을 구축하겠다"며 MBC 사장에 공모했지만 떨어졌다. 이후 MBC 논설위원으로서 '100분 토론'을 진행하다 지난해 말 명예퇴직했다.

윤 신임 수석의 대표적인 보도는 1990년대 친일인명사전 관련 법안을 방해하던 국회의원들을 실명 보도한 것과 삼성의 불법 경영 승계 보도가 있다. 아울러 이명박정부 때 '뉴스 후'를 진행하면서 소망교회 문제를 지적했으며 LA 특파원 시절 한국 특파원으로는 처음으로 미국 법원의 BBK 사건 관련 판결문을 입수해 보도하기도 했다.

한편 윤 신임 수석 발탁에 대해선 정치권에서 "뜻밖의 인선"이라는 반응이 많다. 문 대통령과 오래 정치를 해온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지난 7일 "솔직히 얼마 전까지는 소통수석 자리에 김의겸 대변인의 승진 발탁이 거의 확정적이었다. 윤 신임 수석과는 일면식도 없다"고 말했다. 또 다른 인사는 "과거에 윤 신임 수석이 MBC '시사매거진 2580'팀에 있을 때부터 노무현 전 대통령과는 친분이 있었던 것으로 알지만 문 대통령과는 연결고리가 없다. 다만 문 대통령이 방송 정상화를 강조하고 있기 때문에 방송계에서 추천을 받았을 수는 있다"고 전했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