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 저소득 소상공인 신용대출 이율 연 1.5%로 인하

서울 강남구(구청장 정순균)는 창업을 원하는 저소득 소상공인·소기업에 무담보·무보증 소액대출을 해주는 '희망실현창구 창업지원 사업'의 이자율을 연 2.0%에서 1.5%로 인하했다고 7일 밝혔다.

강남구는 2008년 사회연대은행과 협약으로 전국 기초 지방자치단체 중 최초로 이 사업을 시작해 지난해까지 112개 소상공인·소기업에 38억8천만원을 지원했다고 설명했다.

지원을 희망하는 중소기업, 소상공인은 서울신용보증재단 강남지점을 방문하면 된다.

소득이 가구별 기준 중위소득의 85% 이하이고 주민등록 주소나 사업예정지가 강남구여야 한다.

최대 5천만원까지 대출이 가능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