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무실 외 기능 대체부지 없어…광장 재구조화 후 검토"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인 '대통령집무실 광화문 이전'을 보류하기로 했다.

유홍준 광화문 대통령 시대 위원회 자문위원은 4일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청와대 개방과 집무실 광화문 이전은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사업이 마무리된 이후 장기적인 사업으로 검토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집무실 이외의 주요 기능이 옮겨올 수 없다는 이유다. 유 자문위원은 "현 단계에서 집무실을 광화문 청사로 이전하면 청와대 영빈관·본관·헬기장 등 집무실 이외 주요기능 대체부지를 광화문 인근에서 찾을 수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또 "광화문 대통령을 하겠다는 뜻은 '국민과 소통과 청와대 개방'이라는 두 가지가 기본 기조였다"며 "그 중 청와대 개방은 경복궁-청와대-북악산을 연결해 청와대의 광화문이 아니라 광화문을 청와대 안으로 끌어들여 확장하는 개념으로 추진해서 북악산 정축으로 올라갈 수 있는 방법으로 추진하기로 했다"고 했다.

그는 "이렇게 연결하기 위해서는 현재 관저 앞을 통과해야 하는 문제가 있는데 이 문제를 관저 이전까지 포함해 중장기적으로 추진하는 동선을 경호처와 함께 검토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가능하면 많은 사람이 청와대를 방문할 수 있기를 희망하는 방향에서 추진될 것"이라며 "이 사업을 실무 부서에서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사업 심사 결과는 오는 17일 발표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