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문본 이어 영어 등으로 번역해 지속 제공…위협비행 사과하라"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국방부가 4일 한일 '레이더 갈등' 관련 일본 측의 주장을 반박하는 동영상을 공개했다.

국방부 유튜브 계정에 올라 온 4분26초 분량 동영상에는 지난달 20일 일본 해상자위대의 초계기가 접근했을 때 우리 해군 광개토대왕함이 일본 측 주장과 달리 우리 함정이 사격통제 레이더(STIR)를 겨냥하지 않았다는 입장이 담겼다.

국방부는 '일본 해상초계기 저공 위협비행과 허위 주장에 대한 대한민국 국방부 입장'이라는 제목의 동영상 첫 화면에서 "일본은 인도주의적 구조작전 방해행위(저공 위협비행)를 사과하고 사실 왜곡을 즉각 중단하라"고 일본에 촉구했다.

광개토대왕함이 표류 중인 북한 어선에 구조 활동을 벌이는 장면도 나온다. 해경정 삼봉호에서 촬영한 이 영상에는 탈진한 북한 주민에게 따듯한 물을 줘야 한다는 구조대원의 목소리도 담겼다.

구조 활동 도중 일본 해상초계기 P-1이 상공 150m까지 접근하는 장면도 촬영됐다. 국방부는 "일본 초계기는 왜 인도주의적 구조작전 현장에서 저공 위협비행을 했습니까"라고 일본측에 묻는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국방부는 동영상 자막을 통해 "일본에서 공개한 영상을 보면 초계기도 구조 상황을 인지하고 있었다"며 "인도주의적 구조작전 중인 함정에 비신사적인 정찰 활동을 계속하며 광개토대왕함의 인도적 구조작전을 방해하는 심각한 위협행위를 했다"고 지적했다.

일본 초계기가 우리 해군의 레이더 전파를 탐지한 이후에도 광개토대왕함 주위를 계속 저공비행했고, 회피기동도 하지 않았다는 점에서 광개토대왕함이 초계기를 겨냥해 화기관제(사격통제) 레이더를 조사했다는 일본 측의 주장은 설득력이 없다는 입장도 밝혔다.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용산 국방부 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공개는 왜곡된 사실이 전 세계 네티즌에게 전달됨에 따라 보다 정확한 사실관계를 알리기 위한 목적"이라며 "먼저 국문본을 유튜브에 탑재하고 이후 영문 등 각국의 언어로 번역해 지속해서 제공해드릴 예정이다. 일본은 사실 왜곡 행위를 중단하고 우리 함정에 위협비행을 한 행위에 대해 사과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