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혁신성장 중요한 시기…관광·금융 활성화 필요"
"새로운 100년 출발에 평화·경제 가장 중요"
민주 "올해야말로 혁신성장"…민생특위 연석회의 개최

더불어민주당은 4일 국회에서 민생 관련 4개 특별위원회 연석회의를 열고 소득주도성장에 더한 혁신성장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나섰다.

이해찬 대표는 당 산하 국가경제자문회의·혁신성장추진위원회·관광산업활성화대책특별위원회·자본시장활성화특별위원회 등 4개 위원회 연석회의에 참석해 "올해는 새로운 100년을 시작하는 해다.

새로운 100년 출발에 가장 중요한 것은 평화와 경제"라며 각 특위의 역할을 강조했다.

그는 혁신성장추진위에 "올해야말로 혁신성장을 할 수 있는 굉장히 중요한 시기"라며 "특히 지난해까지만 해도 소득주도성장 때문에 우리가 많은 지적을 받았는데, 소득주도성장을 하면서도 혁신성장을 끌어가는 역할을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관광산업활성화특위에는 "어제 명동에서 현장의 목소리를 들어보니 관광산업 전망이 조금씩 나아지고 있었다"며 "관광산업을 더 발전시켜 일자리를 만들어내고 경제를 활성화하는 역할을 해주길 바라고, 중국과도 협의해 미국에 가서 관광 관련 미국의 협조를 끌어낼 준비를 해달라"고 말했다.

자본시장활성화특위에도 "기업들이 안심하고 투자할 수 있는 좋은 환경을 만들어달라. 자본시장의 활성화가 돼야 투자도 활성화될 수 있고 경기를 활성화하는 좋은 역할을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혁신성장추진위 추미애 위원장은 "신사업에 공격적인 투자를 감행해 경제를 살리고 국민 숨통을 트이게 만들어야 한다"며 "에너지 신사업, 바이오헬스케어 등 분야별로 혁신성장 계획을 준비했다"고 말했다.

국가경제자문회의 김진표 의장은 "기업금융의 비중을 높이고 융자 중심에서 투자 중심의 금융으로 가야 기술 혁신이 가능하다는 내용을 정부와 청와대에 전했다"며 "앞으로도 분과위원회별로 논의한 사안에 대해 전체회의를 열어 깊이 있는 토론을 해나가겠다"고 밝혔다.

관광산업활성화특위 우상호 위원장은 "비자제도를 개선해 국내에 오는 해외 관광객의 문턱을 낮추고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문제로 경색 관계에 있는 중국 문제를 풀기 위해 곧 일정을 잡아 중국 고위 관계자를 만나겠다"며 "관광산업을 일자리 창출로 이어지게 할 진흥책도 마련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자본시장활성화특위 최운열 위원장은 "창업 후 3∼4년이 지난 '데스 밸리' 기업에 자금을 원활히 공급할 방안에 중점을 두고 연구하겠다"며 "자본시장 고도화와 혁신성장을 통해 궁극적으로는 자산 증식의 실질 혜택이 국민에 돌아갈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할 것"이라고 소개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