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4일 "(모든 경제주체가) 서로 간 간극을 좁히자는 마음으로 신년을 맞이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전날 대한상공회의소 주최 경제계 신년모임에 참석한 사실을 전하고 "모든 경제주체들이 사회적 대화를 통해 다 함께 잘사는 대한민국을 만들겠다는 의사를 표명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이어 "사회적 대화를 한 나라들은 국민소득 3만 달러를 넘어섰고 그렇지 못한 나라들은 정체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전날 관광업계 관계자들과 한 간담회를 언급하며 "관광산업이 전체적으로 회복 기조를 보이는데 앞으로는 고용을 창출할 수 있는 현장을 자주 방문해 애로사항을 듣고 당정에서 반영하는 것이 중요할 듯하다"고 지적했다.
이해찬 "모든 경제주체 간극 좁히자는 마음으로 신년 맞았으면"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