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에 비난 글 올렸다 삭제…"더이상 거론할 필요 없어 글 내렸다"
손혜원 "신재민, 본인 행동 책임질만한 강단 없는 사람"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이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을 비난하는 글을 페이스북에 올렸다가 삭제한 이유를 밝혔다.

손 의원은 4일 페이스북 글을 통해 "신재민씨 관련 글을 올린 이유는 순수한 공익제보자라고 보기에는 문제가 많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한 뒤 "관련 글을 내린 이유는 본인이 한 행동을 책임질만한 강단이 없는 사람이라 더 이상 거론할 필요를 느끼지 않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손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에 "신재민은 진짜로 돈을 벌러 나온 것이다.

나쁜 머리 쓰며 의인인 척 위장하고 순진한 표정을 만들어 청산유수로 떠는 솜씨가 가증스럽기 짝이 없다"라는 요지의 글을 올렸다.

그러나 손 의원은 신 전 사무관이 유서를 남기고 잠적했다는 소식이 돈 이후 그를 비난한 글을 모두 삭제했다.

손 의원은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 때 내부고발자였던 고영태 전 더블루K 이사, 노승일 전 K스포츠재단 부장을 '의인'으로 지칭한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