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적 지지 높고 정부 예산 20억원 반영 등 여건도 좋아
"광주형일자리 협상 곧 재개"…광주시, 문 대통령 호소에 '고무'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사에서 광주형 일자리 성공을 다시 한번 강조함에 따라 광주시도 분위기를 추스르고 새해 최우선 과제로 광주형 일자리 성공을 위해 총력을 모으기로 했다.

지난해 12월 6일 성사 문턱에서 투자협약 조인식이 무산된 이후 숨 고르기에 들어간 협상도 조만간 재개될 전망이다.

광주시 관계자는 2일 "지난 연말 시정 여론조사에서도 일자리에 대한 시민의 열망을 확인했다"며 "현대차의 투자와 합작법인 설립을 통한 완성차 공장 설립의 광주형 일자리 사업은 올해 광주시의 최우선 과제로 추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이 이날 신년사에서 대화와 타협을 강조하면서 광주형 일자리 성공을 호소하고 나서 광주시의 발걸음도 더욱 빨라질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신년사에서 "대화와 타협, 양보와 고통 분담 없이는 한 걸음도 나아갈 수 없다"며 "광주형 일자리가 우리 사회가 대타협을 통해 상생형 일자리 모델을 만들 수 있을지를 가늠하는 척도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는 결코 광주지역의 문제가 아니며, 새로운 일자리의 희망이 될 것이라 믿는다"며 "모든 국민이 함께 힘과 마음을 모아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이 이처럼 간절하게 광주형 일자리 성공에 대한 의지를 밝히면서 이를 추진하는 광주시는 고무된 모습을 보인다.

상대가 있는 협상의 분위기 조성을 위해 구체적인 계획이나 추진 내용 등에 대해서는 함구하고 있지만, 새해 최우선 과제로 삼아 추진해 나가겠다는 뜻을 분명히 밝혔다.

이용섭 시장도 신년사에서 "무엇보다 광주형 일자리 사업을 반드시 성공시키겠다"며 "광주형 일자리 모델의 첫 번째 사업인 완성차 공장 투자유치를 반드시 성공시켜 시민의 일자리 걱정을 덜어드리고 광주 청년들에게 희망을 주겠다"고 역설했다.

이 시장을 단장으로 내세운 광주시는 최근 현대차 인사 등으로 변화된 상황을 고려해 새로운 전략을 짜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빛고을산단 진입도로 개설, 행복·임대주택 건설, 개방형 체육관 건립, 직장어린이집 신축 등 정부 예산에 광주형 일자리 복지 관련 예산이 20억원 반영된 점도 긍정적으로 작용하고 있다.

지난달 5일 광주시 노사민정협의회는 노동계가 반발하는 임단협 유예조항을 빼고 연봉(초봉) 주 44시간에 3천500만원, 생산 규모 연산 10만대 등의 수정안을 의결했다.

하지만 현대차가 초기 경영 안정을 위해서는 임단협 유예조항이 들어가야 한다며 거부해 협약 조인식이 무산됐다.

광주시는 현대차와 노동계의 입장 차이가 크지만 노사 상생형 모델이 전국적으로 확산하기를 바라는 국민적 지지가 폭넓게 형성된 만큼 양측의 합의를 끌어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광주시 관계자는 "광주형 일자리 사업을 해야 한다는 부분에 대해서는 지역 노동계도 이미 동의하고 있다"며 "당사자 이해관계를 조정하는 문제가 남아있지만, 현대차와 노동계의 접점을 찾을 수 있도록 최대한 이른 시일 안에 협상을 시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