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대교체' 4대 기업 총수, 신년회서 처음으로 한 자리 '눈길'

삼성·현대차·SK·LG 등 국내 4대 대기업그룹의 '젊은 총수'들이 2일 새해 벽두부터 한 테이블에 둘러 앉았다.

문재인 대통령이 초청한 신년회에 참석한 것으로, 특히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 총괄부회장·최태원 SK그룹 회장·구광모 LG그룹 회장 등 각 그룹에서 '세대교체'된 젊은 총수 4인이 한자리에 모인 것은 사실상 처음이어서 더욱 눈길을 끌었다.

이들 총수는 이날 문 대통령이 기해년(己亥年) 첫 근무일인 이날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주최한 신년회에 참석하기 위해 아침 일찍부터 여의도에 모였다.

[신년사] 문 대통령 "우리경제 바꾸는 길 시간 걸리고 불안해도 꼭 가야" / 연합뉴스 (Yonhapnews)
'세대교체' 4대 기업 총수, 신년회서 처음으로 한 자리 '눈길'

제일 먼저 도착한 사람은 정 부회장으로 행사가 시작되기 약 50분 전에 도착했다.

현장에 모여있던 취재진에 특별한 발언 없이 행사장으로 빠르게 입장했다.

그 뒤를 이어 이 부회장이 도착해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라고 덕담을 건네며 행사장으로 들어갔고, 구 회장과 최 회장도 간단한 신년 인사와 함께 입장했다.

특히 이날 삼성전자 시무식에 참석하지 않은 이 부회장이 대통령 주최 신년회에는 모습을 드러내 주목을 받았다.

이들 총수 4인은 행사장 입장 후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과 함께 한 테이블에 둘러 앉았다.

이들은 서로서로 반갑게 악수를 나눈 뒤 착석했다.

라운드 테이블에 이재용·최태원·정의선·구광모 순서로 나란히 안은 채 행사 시작 전에 잠시 밝은 표정으로 서로 대화하는 장면이 포착돼 눈길을 끌기도 했다.

이재용·정의선·최태원·구광모 등 지금의 4대 그룹 총수들이 한자리에 모인 건 이날이 처음이다.
'세대교체' 4대 기업 총수, 신년회서 처음으로 한 자리 '눈길'

일단 이들 총수 4인 가운데 지난해 새롭게 그룹 경영권을 잡은 인물이 정 부회장과 구 회장이다.

정 부회장의 경우 지난해 9월 부회장에서 수석부회장으로 승진하며 그룹 2인자에 올랐다.

정몽구 회장을 보좌하는 역할이지만 재계에서는 사실상 '3세 경영'을 위한 수순으로 평가받았고, 올해는 처음으로 정몽구 회장 대신 그룹 시무식을 주재했다.

구 회장은 지난해 선친인 고(故) 구본무 회장이 갑작스럽게 별세한 후 작년 6월 상무에서 회장으로 '직행'한 뒤 LG그룹을 이끌기 시작했다.

앞서 지난해 9월 문 대통령의 방북 때 네 사람이 모일 기회가 있었지만 당시에는 불발됐다.

이 부회장·최 회장·구 회장 등은 남북정상회담 경제계 특별수행원 자격으로 함께 북한을 방문했으나, 정의선 부회장은 미국 출장 때문에 방북길에 동참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세대교체' 4대 기업 총수, 신년회서 처음으로 한 자리 '눈길'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