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이 삶 속에서 정책 성과 확실히 체감하게 최선 다하겠다"

문재인 대통령은 2일 "기업이 투자하기 좋은 환경을 만드는 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 그랜드홀에서 열린 신년회에 참석, 신년인사를 통해 "경제발전도 일자리도 결국은 기업의 투자에서 나온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기업도 끊임없는 기술혁신과 투자 없이는 성장이 있을 수 없다"면서 "기업이 투자에 적극적으로 나설 수 있도록 정부가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과학기술을 창업과 혁신성장으로 연결해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이끌고 새로운 일자리도 만들어가겠다"고 언급했다.
문대통령 "기업이 투자하기 좋은 환경 만드는 데 힘쓸 것"

문 대통령은 "자영업자를 위한 지원대책도 마련했다"면서 "카드수수료 인하를 본격적으로 추진하고 상가 임대차 보호, 골목상권 적합업종 지정 등을 통해 자영업자들의 경영 안정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2019년에는 정책의 성과를 국민이 삶 속에서 확실히 체감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국민의 삶이 고르게 나아지고, 불평등을 넘어 함께 잘사는 사회로 가는 첫해로 만들어 보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그 모든 중심에 '공정'과 '일자리'가 있다는 사실을 다시 한번 다짐한다"며 "촛불이 더 많이 함께할 때까지 인내하고 성숙한 문화로 세상을 바꿨듯 더디더라도 민주적 절차를 존중해 경제를 바꿔나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