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핵실험장 폐쇄 등 실질 조치…美, 북미공동성명 정신 준수해야"
주러 中대사 "北, 비핵화 중요 행동 취해…제재완화 고려해야"

북미 고위급 회담이 연기되면서 한반도 문제가 교착 상태에 빠진 가운데 중국 외교당국이 북한이 비핵화와 관련해 실질적인 조처들을 했다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제재 완화를 고려해야 한다고 밝혔다.

중국 외교부는 28일 대북 제재 완화 필요성을 적극 제기한 리후이(李輝) 주(駐)러시아 중국 대사의 러시아 인테르팍스 통신사 인터뷰를 외교부 홈페이지에 공개했다.

리 대사는 대북제재 완화와 관련해 "유엔 안보리 결의에는 북한이 결의를 준수하는 상황에서 제재를 조정할 수 있다는 조항이 있다"고 밝혔다.

리 대사는 "북한은 풍계리 핵실험장과 동창리 미사일 발사 시험장을 폐쇄하는 등 실질적인 조처를 이행했다"며 "북한은 비핵화 문제와 관련해 이미 중요한 조치와 행동을 취했다"고 평가했다.

그는 이어 "남북 판문점 선언과 6·12북미공동성명에서 북한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이행할 것을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면서 "미국이 북미공동성명의 정신을 준수한다면 북한은 영변 핵시설 영구 폐쇄와 핵 전문가 시찰 등 추가적인 조치에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중국이 늘 말해 왔듯이 안보리 결의는 압박만이 목표가 아니고, 대북제재와 (북핵문제의) 정치적 해결을 모두 목표로 한다"며 안보리 결의가 어느 쪽으로도 치우쳐서는 안 된다고 역설했다.

리 대사는 또 "이런 배경 아래 안보리는 북한의 결의 이행에 맞춰 제재완화를 고려해야 한다"며 "북한과 관련국들이 한반도 비핵화를 향해 더 큰 걸음을 내디딜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중러 양국이 긴밀히 협력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중국과 러시아는 한반도의 가까운 이웃이자 6자 회담 구성원으로서 한반도 평화와 안녕은 양국 이익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며 "최근 양국은 한반도 비핵화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해 협력하고,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다"고 답했다.

아울러 "중국과 러시아가 북핵 문제의 해법으로 제시한 쌍궤병행(雙軌竝行·한반도 비핵화 프로세스와 북미 평화협정 협상)과 쌍중단(雙中斷·북한 핵·미사일 도발과 한미 연합군사훈련 중단)은 비핵화 문제 해결의 현실적인 길"이라며 "양국은 앞으로도 협력을 강화하고, 각국과도 소통을 유지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