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은 27일 ‘공항 갑질’ 논란으로 물의를 빚은 김정호 의원을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서 배제하기로 했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이날 정책조정회의에서 “최근 국토위 소속 김정호 의원이 공항에서 발생한 불미스러운 일로 국민 앞에 사과했다”며 “원내대표로서 당을 대표해 국민 여러분께 다시 한번 송구하다는 말씀드린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당으로서는 김 의원이 국토위에서 계속 일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생각한다”며 “이렇게 강력한 조치를 하는 것은 이런 문제가 재발해서는 안 된다는 교훈을 얻기 위해서”라고 덧붙였다.

배정철 기자 bj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