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위원 사임 의사 질문에 "그 답변은 당에서 하실 것"
공항 직원과 가족·노조에 전화로 사과
김정호 대국민 사과 "불미스런 언행으로 실망드려 죄송"

공항에서 신분증 확인을 요구하는 직원과 실랑이를 벌여 논란을 빚은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정호 의원이 25일 공식 사과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후 5시 50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회초리를 드신 국민들께서 제 종아리를 때려주셔도 그 질책을 달게 받겠다는 참담한 심정으로 이 자리에 섰다"며 '국민 여러분께 올리는 사죄의 말씀'을 발표했다.

그는 "지난 20일 밤 김포공항에서 있었던 저의 불미스런 언행으로 여러분께 큰 실망을 끼쳐드리고 심려케 해서 너무나 죄송하다"며 고개를 숙였다.

이어 "오늘 아침에도 한국 공항공사의 김포공항 보안요원들께 직접 사과전화를 드렸다.

노조위원장께도 참으로 송구하다고 정중한 사과말씀을 드렸다"며 "다시 한번 이 자리를 빌려 당사자이신 공항안전요원들께 머리 숙여 사과 드린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번 일로 국회의원이라는 직분이 얼마나 엄중한 것인지 뼈저리게 느꼈다"며 "앞으로 이번 일을 거울 삼아서 국민의 눈높이에서, 국민을 위해 헌신하는 제대로 된 국회의원으로 거듭나도록 더욱 겸손하게 정진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정호 대국민 사과 "불미스런 언행으로 실망드려 죄송"

그는 국토위원 사임 의사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그 답변은 당에서 하실 것"이라며 즉답을 피했다.

CCTV 화면 공개 의사에 대한 질문에는 "다른 내용에 대해 이야기가 나가게 되면 또 시비가 걸릴 것 같다"고 말했다.

사건이 일어난 후 사과를 하기까지 5일이 걸린 데 대해서는 "금토일이 휴무라 지역구에 바로 내려가서 연말 의정보고도 있고 바빠서 빠른 대처를 할 수 없었다"고 해명했다.

김 의원은 사건 이틀 뒤인 지난 22일 페이스북에 '욕설은 하지 않았다'며 상황을 설명한 글을 올린 것에 대해 "제가 직접 한 이야기는 꼭 아니지만 부적절했다.

해명을 한 것이 오히려 변명이 되고 또 다른 파장을 자꾸 낳았다"고 말했다.

당시 김 의원이 올린 글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그는 '당시 해명 글과 직원의 경위서 내용이 다른데 사실관계가 무엇인가' 등 기자들의 질문이 이어지자 "또 다른 이야기를 나누게 되면 그게 또 씨앗이 될까봐 오늘은 제 사과문만 들어달라. 제 처지와 심경을 헤아려달라"며 말을 아꼈다.
김정호 대국민 사과 "불미스런 언행으로 실망드려 죄송"

앞서 김 의원은 이날 오전 해당 직원 A씨와 A씨가 소속된 한국노총 공공연맹 한울타리공공노조 측에도 사과의 뜻을 전했다.

한울타리노조 이상훈 위원장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김 의원이 오늘 오전 A씨에게 전화해 사과하고, A씨 부모님과 동료들에게도 사과 의사를 표했다고 들었다.

A씨도 사과를 받아들이기로 했다.

김 의원은 내게도 전화해 핑계나 변명 없이 사과하셨다"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김 의원은 당장 A씨에게 사과 방문하기보다는 공항을 자주 이용하니까 혹시 마주치면 사과하겠다고 했다"면서 "노조 차원에서도 어제 사과를 요청하는 항의문을 보냈었는데, 사과하셨으니까 오늘 그에 따른 답변서를 보냈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공항공사 소속으로만 전국 공항에 보안 업무 근무자가 2천명이 넘는데, 이런 일이 일어나면 보안 업무가 위축될 수밖에 없고 안전 문제로 직결된다"면서 "앞으로도 항공보안법에 따라 지위 고하를 막론하고 보안 업무를 제대로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