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北에 양묘장용 비닐 제공 검토…산림협력 일환

정부가 남북 간 산림협력 차원에서 양묘장용 비닐을 북측에 제공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25일 전해졌다.

복수의 정부 소식통에 따르면 정부는 양묘장에서 사용하는 비닐박막 지원 방안을 북측과 협의 중이다.

북측 용어로 비닐박막은 묘목이나 볏모 등의 보온 등을 위해 씌우는 비닐을 가리킨다.

남북 간 산림협력 문제는 지난 21일 서울에서 개최된 한미 워킹그룹 2차 회의에서도 논의됐으며, 미국 측은 일부 제재에 저촉되지 않는 품목에 대한 지원에 이해를 표한 것으로 알려졌다.

비닐박막 지원은 남북이 최근 구체적 방안을 모색해 온 북측 양묘장 현대화 사업의 일환이다.

남북은 지난 10월 열린 산림협력 분과회담에서 연내 북측 양묘장 10개에 대한 현대화 사업을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이에 따라 이달 11∼13일에는 당국자와 전문가로 구성된 남측 현장방문단이 방북해 현지 양묘장과 산림기자재 공장을 직접 방문하고 현대화 방안에 대해 북측과 의견을 나눴다.

당시 통일부는 "방문 결과와 관련해, 유관기관 및 전문가 검토를 거쳐 향후 구체적인 산림협력 추진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정부는 현재의 대북제재 틀에 저촉되지 않는 범위에서 북측 양묘장 현대화 등 남북 산림협력을 추진할 방안을 다각적으로 검토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양묘장 현대화의 구체적인 수준에 따라 기계설비 등이 들어갈 경우 대북제재에 저촉될 가능성도 있어 정부는 당분간 비닐박막 등과 같은 단순 품목의 지원을 통해 남북 간 산림협력을 이어갈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