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교통위원회 소속인 김정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국토교통위원회 소속인 김정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공항 갑질' 논란을 일으킨 김정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을 열었다.

김 의원은 25일 오후 5시30분 국회 정론관에서 "지난 20일 밤 김포공항에서 있었던 저의 불미스런 언행으로 여러분께 큰 실망을 드려 너무나 죄송하다"고 밝혔다.

그는 "당사자인 공항 안전 요원께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며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국민의 안전을 위해 맡은 바 임무를 성실하게 수행해 온 관계자 여러분께도 사과드린다"고 했다.

이어 "저는 이번 일을 통해 국회의원이라는 직분의 엄중함을 뼈져리게 느꼈다"며 "앞으로 국민의 눈높이에서, 국민을 위해 헌신하는 제대로 된 국회의원으로 거듭나도록 더욱 겸손하게 정진하겠다"고 덧붙였다.

기자회견에 앞서 김 의원은 이날 오전 해당 보안 요원과 한국노총 공공연맹 한울타리 노조 측에 직접 전화해 사과했다. 해당 보안요원은 "김 의원의 사과를 받아들이며 더는 문제 삼지 않겠다"는 뜻을 노조에 전달했다.

김 의원의 '공항 갑질'은 지난 20일 오후 9시5분께 김포공항 국내선 출발장에서 발생했다. 그는 경남 김해로 떠나기 위해 보안검색을 받던 중 공항에서 신분증 확인을 요구하는 직원과 실랑이를 벌였다. 자신의 휴대전화 케이스에 있는 신분증을 꺼내서 보여 달라는 공항 보안요원의 요구에 반발했다.

최근 공개된 경위서에 따르면 그는 실랑이 과정에서 "이 OO들 똑바로 근무 안 서네", "너희들이 뭐 대단하다고 갑질을 하는 거야", "OOO씨 근무 똑바로 서세요" 등 막말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핸드폰 카메라로 해당 공항직원의 얼굴과 상반신을 찍은 것으로 알려지면서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