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에선 이선권·방강수 등 참석할 듯
26일 북측 개성 판문역에서 열리는 남북한 ‘경의선·동해선 철도·도로 연결식’에 우리 측에선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과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북측에선 이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위원장이 각각 참석한다고 통일부가 24일 밝혔다.

우리 측에서는 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각 당 원내대표, 이산가족 5명 등 100여 명이 참석한다. 북측에선 이 위원장 외에 방강수 민족경제협력위원회 위원장, 김윤혁 철도성 부상, 박호영 국토환경보호성 부상 등 100여 명이 온다.

해외 인사로는 중국 국가철로국 차관보와 러시아 교통부 차관, 몽골 도로교통개발부 장관, 유엔 아시아태평양경제사회이사회(UNESCAP) 사무총장 등이 착공식에 자리를 같이한다.

통일부 관계자는 “이번 착공식 이후에 추가·정밀조사, 기본계획 수립, 설계 등을 진행해 나갈 예정”이라며 “실제 공사는 북한의 비핵화 진전 및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상황을 봐가면서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미아 기자 mi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