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안전긴급대응 TF 구성…靑 특감반·공항 갑질 논란에는 언급 자제
민주, 유치원·김용균법 처리 촉구로 잇단 악재 돌파 시도

더불어민주당은 24일 자유한국당이 유치원 3법과 산업안전보건법 등 주요 법안 처리를 가로막고 있다며 12월 임시국회 회기 내 처리 협조를 촉구했다.

민주당은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의혹과 당 소속 김정호 의원의 공항 갑질 논란 등에는 신중한 반응을 보이는 반면, 쟁점 법안 처리 지연의 책임은 한국당으로 돌리며 집권 여당으로서 민생에 집중하려는 모습을 보였다.

이해찬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유치원법과 산업안전보건법이 보수 야당의 비협조로 난항이라는 얘기를 듣고 있다"며 "국민의 뜻을 정면으로 거스르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해찬 "유치원법ㆍ산업안전법 보수야당 비협조…국민뜻 거슬러" / 연합뉴스 (Yonhapnews)
홍영표 원내대표는 "핵심 과제인 유치원 3법 처리가 불투명하다"며 "한국당이 끝까지 처리에 반대한다면 패스트트랙(국회법상 신속처리안건 지정)으로 처리하는 방안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압박했다.

그는 "산업안전보건법 논의도 서둘러야 한다"며 "법안 처리가 안 되면 제2의 김용균씨와 구의역 김군이 발생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홍영표 "유치원 3법 패스트트랙 처리 적극 추진" / 연합뉴스 (Yonhapnews)

이와 관련, 최고위는 이날 김태년 정책위의장을 단장으로 하는 국민안전긴급대응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기로 의결하기도 했다.

공공·민간시설 안전사고에 신속히 대응하고, 안전 시스템을 점검하는 동시에 유가족 지원 등 입법 과제를 담당하기 위한 조직이다.

반면 민주당 지도부는 이날 회의에서 청와대의 민간인 사찰 논란에 대해서는 전혀 언급하지 않았다.

모든 의혹에 일일이 대응해 오히려 논란을 키우지 않으려는 전략으로 해석된다.
민주, 유치원·김용균법 처리 촉구로 잇단 악재 돌파 시도

다만 우상호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에 출연해 "불법적인 수단을 동원해서, 반복적으로, 윗선의 지시로 특정인을 감시하는 것이 사찰"이라며 한국당의 민간인 사찰 의혹 제기가 전형적인 '부풀리기'라는 점을 부각했다.

우 의원은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에 대해 야당이 집요하게 주장하는 것은 지나친 정치공세라고 본다"며 "야당이 연말 연초에 정쟁에 몰두하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민주당은 한국당 김성태 전 원내대표의 딸 채용특혜 의혹을 고리로 한 공세도 이어갔다.

박주민 최고위원은 "김 전 원내대표의 딸에 대한 추가 보도가 이어지고 있는데, 김씨의 공개 면접 때 입사 동기가 없다는 진술을 소개하고 있다"며 "이런 의혹이 쌓여가고 있어 진상규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 전 원내대표가 자신의 딸은 물론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씨의 취업 특혜 의혹도 국정조사를 하자며 역제안한 것을 받아서는 안 된다는 목소리도 당내에서 나왔다.

박광온 최고위원은 트위터에서 "대통령의 아들이라고 해서 아무나 아무 때나 정치공세의 대상으로 삼을 수는 없다"며 "그에게도 모든 국민과 마찬가지로 보호돼야 할 인권과 인격이 있다.

더는 정치적 이유로 개인의 인권을 침해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당 지도부는 또 김정호 의원의 갑질 논란에 관해서 언급을 자제했다.

최고위원들이 김 의원을 대신해 사과하는 방안을 논의할 것이라는 일부 보도가 있었으나, 이날 회의에서는 김 의원과 관련한 공식 언급이 나오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당 핵심 관계자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최고위에서 논의할 문제는 아니었다"며 "김 의원이 사과 과정에서 정무적으로 서투른 부분이 있기는 했으나, 지도부가 나설 일은 아니라고 본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