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前 서울창조경제센터장 감찰, 靑 특감반장이 서명"

靑 "첩보 수집 지시한 적 없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왼쪽 세 번째)가 23일 국회에서 청와대 특별감찰반 진상조사단 회의를 마친 뒤 긴급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왼쪽 세 번째)가 23일 국회에서 청와대 특별감찰반 진상조사단 회의를 마친 뒤 긴급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23일 청와대가 민간인 신분인 박용호 전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장을 감찰했고 이에 관한 자료를 이인걸 청와대 특별감찰반장의 결재하에 대검찰청으로 이첩한 증거를 확보했다고 주장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김도읍 청와대 특감반 진상조사단장 등이 참석한 긴급 브리핑에서 “김태우 수사관의 민관인 사찰이 개인 일탈에 불과하다는 청와대의 해명을 전면 반박하는 중요 증거가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조사단 소속 김용남 전 의원은 제보를 통해 입수한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첩보 이첩 목록’ 자료를 공개했다. 김 전 의원은 “이 자료는 청와대의 특별감찰반에서 생산된 첩보 중 청와대 외 감사원이나 검찰 등 외부기관으로 이첩된 첩보들의 목록”이라며 “통상 청와대 외부기관으로 첩보가 이첩될 때는 민정수석의 결재가 있어야만 한다고 알려져 있고 이첩 목록에 대해 이 특감반장이 확인한 자필 서명을 확인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김 전 의원은 “창조경제혁신센터는 공공기관이 아니며 그 센터장도 공직자가 아니라 명확한 민간인 신분”이라며 “제보에 따르면 당시 민정라인 상부자들은 창조경제혁신센터장에 대한 비리 첩보를 생산하자 ‘국정농단 냄새가 폴폴 나는 첩보’라며 무척 좋아했다”고 덧붙였다.

청와대는 이와 관련, 박 전 센터장에 대한 첩보 수집을 지시한 적이 없으며, 감찰 대상도 아니어서 특감반장이 더 이상 절차를 진행하지 않았다며 관련 의혹을 부인했다.

김소현 기자 alp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