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흘간 고성∼원산 100㎞ 점검…24일엔 경의선 일부도 살펴봐
동해선 도로 북측구간 현장점검 南실무진 방북

남북 철도·도로 연결 및 현대화 착공식을 앞두고 동해선 도로 북측 구간을 현장점검할 남측 실무자 10여명이 21일 방북길에 올랐다.

통일부와 국토교통부 과장급 공무원을 공동단장으로 하는 점검단은 이날 오전 9시 10분께 동해선 남북출입사무소(CIQ)를 통과해 북측으로 향했다.

이들은 23일까지 사흘간 고성∼원산 도로 약 100㎞ 구간을 점검하고 귀환하며 24일 다시 방북해 경의선 개성지역 도로 4㎞ 구간도 살펴볼 계획이다.

이들은 도로 현장을 돌아보고 향후 조사를 위한 실무협의도 할 예정이지만, 이번 점검은 조사 장비가 없는 '현장방문' 차원이라고 통일부는 설명했다.

남북은 오는 26일 북측 개성 판문역에서 경의선·동해선 철도·도로 연결 및 현대화 착공식을 개최한다.

철도의 경우 지난달 30일부터 이달 17일까지 경의선·동해선 북측 구간에 대한 공동조사를 모두 마쳤다.

그러나 도로 분야에서는 8월에 경의선 공동조사를 한 뒤 동해선 공동조사 일정을 아직 확정하지 못한 상태다.

따라서 착공식을 앞둔 촉박한 일정을 고려해 남북이 동해선 도로는 공동조사 대신 우선 현장점검을 진행하기로 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