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병대 상륙기동헬기 '마린온' 제작사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은 21일 민·관·군 합동조사위원회가 발표한 마린온 추락사고 조사결과에 대해 "조사위의 최종 발표를 겸허히 받아들이며 철저한 품질관리로 사고 재발을 방지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밝혔다.

KAI는 이날 보도자료에서 "순직한 장병들의 명복을 빌고 부상 장병의 빠른 쾌유를 기원한다"며 "유가족과 부상자 가족분들께 깊은 애도와 함께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KAI는 "사고 이후 KAI와 협력업체는 항공기 품질 향상을 위해 무결점 품질 운동을 선포하고, 비행 안전 품목에 대한 관리 프로세스를 개선하는 등 항공기 품질을 강화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안전을 최우선으로 우리 군과 국민이 신뢰 할 수 있는 항공기를 만들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조사위는 지난 7월 17일 발생한 해병대 마린온 추락사고 원인이 프랑스 제조업체가 납품한 '로터마스터'라는 부품의 결함 때문이라고 발표했다.
KAI "마린온 추락 조사결과 수용…무결점 품질 추구할 것"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