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재·부품 '자립화'·반도체·디스플레이 '초격차'…

차별화된 기술혁신 방향 없어
산업부도 "보완해 나갈 것" 인정
산업통상자원부는 18일 대통령 업무보고에서 제조업 혁신 전략을 공개했다. 소재·부품 분야는 10년간 10조원을 연구개발(R&D)에 투자해 ‘자립화, 글로벌화’를 달성하고 반도체·디스플레이는 차세대 기술을 확보해 중국과의 ‘초격차’를 유지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하지만 목표만 있을 뿐 구체적인 실행 계획이 부족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소재·부품·장비는 자립화, 글로벌화를 위해 2020~2030년 매년 1조원을 투자해 100개 핵심 소재부품을 개발한다. 반도체는 초격차를 목표로 SK하이닉스와 50여 개 중소기업이 참여하는 대규모 클러스터를 형성하고 인공지능(AI) 반도체 등을 선도적으로 개발할 계획이다. 섬유산업에서는 정보통신기술(ICT)과 접목해 서울 동대문에 주문부터 생산이 24시간 내 끝나는 생산체계를 구축하겠다는 전략을 세웠다.

제조업 경쟁력이 떨어지는 상황에서 종합적인 발전 대책을 세웠다는 점은 의미가 있지만 중국의 ‘제조 2025’, 독일의 ‘인더스트리 4.0’ 등 주요국의 전략과 비교하면 미흡하다는 평가가 많다.

박기영 순천대 대학원장은 “업종별 대책을 하나로 꿰뚫는 차별화된 기술 혁신 방향과 비전이 안 보인다”고 지적했다. 가령 독일은 ICT와 제조업의 융합이란 큰 그림 아래 모든 업종에서 생산 공정 효율화는 물론 소비자에 대한 서비스를 한 단계 진화하는 전략을 펴는데, 이런 게 없다는 것이다.

서민준 기자 morand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