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3당 원내대표가 17일 탄력근로제 도입과 유치원 3법 등 쟁점 현안을 두고 논의했지만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공공기관 고용세습을 조사하기 위한 채용비리 국회 국정조사특별위원회도 인적 구성에만 합의했을 뿐 명칭과 조사 범위를 두고는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뚜렷한 인식차를 보였다.

여야는 최재성 민주당 의원(4선)을 위원장으로 하는 국정조사 특위 명단을 발표했다. 민주당은 김민기·홍익표·윤관석(이상 재선)·소병훈·김영호·이재정·금태섭·이훈(이상 초선) 의원을 위원으로 선임했다. 한국당은 이현재(재선) 의원과 강효상·박성중·유민봉·임이자·전희경(이상 초선) 의원으로 위원 명단을 꾸렸다. 바른미래당은 하태경(재선) 의원과 이태규(초선) 의원이 특위에 합류하기로 했다. 비교섭단체 몫 한 명은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하지만 국정조사 범위를 놓고는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와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가 기자들 앞에서 공개 설전까지 벌였다. 나 원내대표는 “조사 범위는 서울시가 주 타깃(목표)”이라며 “(서울시 외에) 다른 부문도 포함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자 홍 원내대표는 “조사 범위는 서울교통공사와 강원랜드 문제로 명확하게 문서에 포함돼 있다”고 맞섰다.

김형호 기자 chs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