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저임금 등 추진속도 빨랐다고 지적된 정책은 보완·조정"
"두 목소리 안 나도록 할 것…시장·기업과 소통하는 경제팀 되겠다"
홍남기 "내년 목표, 성장 올해 수준·고용 개선·분배 악화방지"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7일 내년도 경제 목표와 관련해 "성장률은 올해 수준, 고용지표는 개선, 분배지표는 악화방지에 목표를 두겠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청와대에서 오전 10시부터 낮 12시 30분까지 진행된 확대경제장관회의에서 2019년도 경제정책 방향을 설명하며 이같이 말했다.

홍 부총리는 "성장률은 올해와 유사한 2.6~2.7%를 목표로 하겠다.

월 취업자 수 증감은 올해 10만명보다 훨씬 늘어난 15만명대 수준을 타깃으로 설정했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아울러 "좋은 정책 의도에도 불구하고 추진속도가 빨랐다고 지적되는 일부 정책에 대해서는 보완·조정을 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홍 부총리는 최저임금 인상을 예로 들면서 "내년도 10.9%가 다시 인상될 예정인데, 연착륙이 가능하도록 약 3조원 규모의 일자리 안정자금과 약 5조원 규모의 자영업자 근로장려세제(EITC) 지원 등을 준비하겠다"고 설명했다.

홍 부총리는 또 "우리 경제팀은 내년 속도와 성과로 말하고, 체감으로 승부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홍 부총리는 "경제정책 목표 달성을 위해 한팀으로 대응하고, 두 목소리가 나지 않도록 부처 간 칸막이를 제거해 명실공히 '원팀'이 되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시장·기업과 가장 많이 소통하는 경제팀, 현장을 가장 많이 찾아가는 경제팀이 되겠다"며 "논쟁보다는 성과, 총론보다는 각론에 집중하고, 사회적 대타협 성공 사례를 도출하여 확산시키는 등 정부의 문제 해결 능력을 갖춘 경제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경제정책 방향 발표에 이어 장관들 토론의 진행도 맡았다.

문 대통령은 토론 후 마무리발언에서 "경제정책에 중점을 둔 종합방안 제시가 매우 잘 이뤄진 것 같다"며 언급된 정책에 대한 점검을 분기별로 시행할 것을 당부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문 대통령은 또 정책이 적용되는 데 시차가 발생하는 것을 줄이기 위해 일괄적이며 촘촘한 지원책 마련 등 깊이 있는 고민을 주문했다고 고 부대변인은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